그대 생각 켜둔채...




여자 친구를 바래다주고 집으로 돌아가는 길에서는

종종 방랑 시인이라도 된듯 하다.


아무도 없는 길가에 가로등이 졸고 있더라구..

기다리는 사람이라도 있었던지..

깊은 밤에도 불을 끄지 못하고 있었다..


2003 08 01 광화문 교보문고

'3_P/H/O/T/O > 가까이_보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Time  (1) 2005.01.19
We've lost Korean language.  (1) 2005.01.07
생과일 피자  (1) 2005.01.05
기다림..  (0) 2004.12.29
그대 생각 켜둔채...  (0) 2004.12.15
기록은 기억을 지배한다.  (0) 2004.12.10
디스켓 한 장의 철학  (0) 2004.12.09
차를 준비하다.  (0) 2004.12.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