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머니의 앨범

고향인 대구에 다녀왔습니다.

선약이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절 낳아주신 어머니의 생신 보다 중요하지는 못하다는 판단에 건너뛸 수밖에 없었습니다. 그 때문에 호걸님등 얼굴이 궁금한 많은 블로거들과의 조우의 시간이 좀 더 미뤄졌습니다.

많은 블로거들이 강연을 듣고, 공연을 즐기는 동안 간만에 부모님들과 옛날사진 보면서 추억을 얘기하는 좋은 시간 가지고 왔습니다. 백일 사진도 보고, 초등학교 입학 사진이며, 소풍갔던 사진, 유치원 친구들과 함께 찍은 사진들, 서점에서 찍은 사진들... 어머니는 내 지난 시간들, 추억들을 고스란히 앨범에 담아 놓으셨다.

Photo by 어머니. 1979. 대구 비산동 우리집


Photo by 어머니. 1980. 대구 우리 서점


Photo by 작은외삼촌. 1981. 대구 달성공원 점


Photo by 어머니. 1982. 대구 입석동 우리집


Photo by 어머니. 1983. 대구 평리동 우리집


Photo by 어머니. 1984. 대구비산국민학교


Photo by 어머니. 1985.


맘에 드는 사진은 동생과 내가 한 장씩 빼가는 동안 어머니께서 정성스럽게 만들어 놓으셨던 앨범에는 드문드문 빈 공간이 많이 늘었다는 걸 알게 되었습니다. 어머니는 이런 날을 위해서 잘 나온 사진은 여러 장을 꽂아두셨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저도 우리 아이들을 위해서 예쁘게 사진을 찍고 한 장씩 한 장씩 예쁘게 앨범에 꽂아 주어야 하겠습니다. 아이들이 마음에 들어 할 사진은 여분의 사진도 준비를 해 두어야 하겠네요.

이 사진들은 스캔을 하고 나서 어머니의 앨범에 다시 곱게 넣어 둘 것입니다.


'3_P/H/O/T/O > 가까이_보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멀고 먼 출사의 길...  (9) 2006.02.19
그대.오던.날 그대.가던.날  (7) 2006.02.08
고향에서 만난 친구들  (4) 2006.02.01
어머니의 앨범  (13) 2006.01.09
즐거운 식사  (10) 2005.12.02
가을 유서  (3) 2005.11.09
아직은 떠날 때가 아닙니다.  (3) 2005.11.03
AG Workshop  (3) 2005.07.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