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길 사람속...

최근 계속 되는 잠설침에 피로가 누적되었던 탓일까? 여자친구와의 전화를 끊자마자 깊은 잠에 빠져들었다. 정말 간만에 푸욱 잔 것 같다고 생각하고 기상을 해서 아침을 맞이 했다. 나의 아침일과 중 가장 중요한 일. 자는 아씨 깨워서 출근 시키기...

전화를 들었다.
‘Who knows how long I've loved you? You know I love you still~♬’
경쾌한 리듬의 통화연결음을 들으면서 내가 잠을 깨는 지도 모르겠다.

“잘 잤어?” ^0^
“..” -_-
“벌써 8시가 한참 넘었는데.. 일어나야죠?” ^0^
“나 어제 4시까지 못 잤어.” -_-
“그래? 잠 안 오면 오빠한테 전화하지 그랬어?” -_-;;
“문자 보냈잖아.” ㅜ.ㅜ
“미안! 못 듣고 잤나 봐.” -_-;;;;
“..” -_-
“알았어. 5분 있다 다시 전화해줄게 조금 더 자요.” -_-;;

냉큼 통화모드의 휴대폰은 문자확인모드로 변환하여 내용을 확인했다.

“왜 이렇게 잠이 안 오는지 모르겠어. 심란해서 그런가 봐. 기냥 그래.”

보낸 시각 새벽 2시 13분 --;

평소 자다가도 문자 오는 소리에 깰 정도로 신경이 날카로운 내가 어제는 간만에 푸욱 자버린 것이다. 나는 잠많은 잠팅이가 잠을 왜 못 잤는지 모를 리 없다. 하지만 당장엔 어떻게 할 방법이 없다. 깨워서 출근시키는 수 밖에.



보통 출근해서 밤새 쌓여 있는 스팸메일들과 정보성 메일들을 가려내고 클라이언트로부터 받은 메일들 중에서 오늘 일과에서 중요한 부분을 정리하고 나서 개인적인 메일을 확인하는 순서로 업무를 시작한다.

하지만 오늘은 좀 달랐다. 어느 메일 보다 여자친구의 메일이 눈에 띄였기 때문이다.

제목 : 불면의 밤
보낸이 : 여자친구
보낸시각 : 2005-02-02 03:06


내용은 짐작했던 대로 어젯밤 통화내용 때문에 마음이 심란해 잠이 오지 않는다.
자기도 나를 조금 더 이해를 하려고 노력할 테니, 나에게도 그런 노력을 함께 해주면 좋겠다.

여자친구는 나와 띠동갑이다. 12살이 어리거나, 많지도 않다. 주위에서 전문용어로 “동갑내기”라고 말해주지만 난 그냥 우리를 띠동갑이라고 부른다. 외모에서 풍기는 이미지는 분명 띠동갑이 맞기 때문에...
2005년 들어 우리는 나란히 20대의 아홉 수를 살짝 넘어버린 스물 열 살이 되어 이제는 20대 후반이다. 여자가 남자보다 약하다고 생각해 보진 않았지만, 나이란 넘 앞에서 여자는 왜 그리 약해지는지...

물론 여자친구의 고민이 단순히 나이가 드는 걸 걱정하는 건 아니다. 내가 나이만 많이 먹었지 아직 준비를 해 두지 못해서 올해로 계획을 세워두었던 “우리둘이 한 집 살기 프로젝트(한/살 프로젝트)”의 실행 여부가 확정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여자친구는 나의 결단력이 부족해서 프로젝트가 진행되지 못하고 있다고 생각하는 지도 모르겠다. 물론 나도 빨리 결혼을 하고 싶은 게 사실이다. 하지만 난 아직 대학교 졸업도 하지 못했고, 취업한지는 아직 1년도 되지 않아 모아둔 돈이 조금(?) 밖에 되지 않는다. 모든 프로젝트에는 진행비라는 게 따르게 마련인데, 이 진행비가 넉넉하게 책정이 되면 프로젝트 진행은 순풍 받은 배처럼 잘 나아갈 수가 있다. 하지만 반대의 경우는 참 난감한 일이 여러 가지이다. “우리둘이 한 집 살기 프로젝트(한/살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점심 저녁값을 최대한 아끼면서 매달 월급의 절반 이상을 저축하고는 있지만 우리 부모님들의 전폭적인 지지가 없이는 서울에서 작은 방 한 칸 얻는 것도 절대 쉬운 일이 아니다.

집안 사정을 전혀 모르는 내가 아닌지라 집에다가 딱 부러지게 말을 못하고 있는 게 사실이다. 여자친구도 멀리 대구까지 인사를 다녀왔고 올해는 결혼해야겠다고 생각은 하시고 있지만 그게 언제나 될지는 부모님들도 확답을 주지 못하고 계시는 걸 난 잘 알고 있다. 우리 부모님도 내 여자친구도 “우리둘이 한 집 살기 프로젝트(한/살 프로젝트)” 때문에 잠을 자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

오전에 여자친구와의 1500일을 깜빡해 버린 ray님의 블로그에 아래와 같은 코멘트를 남겼다. 이제와서 보니 참 부끄럽기 그지 없다.


나는 과연 내 여자친구의 마음에 그리고 우리 부모님의 마음에 얼마만큼 몸을 담그고 이해를 하려고 하는가 하는 고민 때문에...

“참 말은 쉽다.” 라는 생각을 다시 하게 된다.


본 블로그에서는 저작권법에 관련해서 음악을 제공하지는 못합니다.

'1_D/I/A/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새해 복 많이 받으셨나요?  (2) 2005.02.09
성묘를 다녀오다.  (2) 2005.02.08
연휴를 앞두고...  (5) 2005.02.03
한 길 사람속...  (4) 2005.02.02
1월 paperon.net 로그를 보다가...  (4) 2005.02.01
福(복), 행운  (5) 2005.01.31
1월 독서모임  (3) 2005.01.28
행복을 행복인지도 알지 못한 채…  (7) 2005.01.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