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겨울에 내리는 비만으로도 겨울이 오고 있음을 충분히 알 수 있을 것 같은데,
장마 같은 바람과 함께 우박이 성북동을 덮쳤다.

성북동이 내려다 보이는 내 자리



겨울비가 아닌, 우박이 아닌
겨울 첫 눈이 오기를 바랬다. 첫 눈이...




성게군과 함께 첫눈을 기다리는 편집장.

'1_D/I/A/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곰고미와의 인터뷰 (Interview with Gomgomi)  (8) 2006.01.26
곰고미를 만나다.  (10) 2006.01.17
검색전문서비스, 첫눈* 벙개 이벤트 후기  (5) 2005.11.30
겨울은 눈(雪)과 함께 오면 좋겠다.  (7) 2005.11.29
Blog Skin & Blog Contents  (4) 2005.11.20
정겨운 내자리  (8) 2005.11.04
Happy Birthday 2 Me.  (14) 2005.10.21
Mission Cleared!!  (14) 2005.09.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