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인브랜딩을 위한 블로그 필수요소 다섯 - 1 도메인 (Domain Name)

최근 블로그에 대한 관심은 단순히 재미나 자료 공유 차원을 떠나 새로운 인맥을 만들어가거나, 자기가 가지고 있는 콘텐츠를 통해 자신의 가치를 높이는 등 개인 브랜딩을 하기 위한 도구로 생각할 만큼 커졌다. 블로그는 다른 도구(?)들에 비해 비교적 접근하기 쉽고, 경제적인 측면에서도 저렴하다는 장점이 있다. 하지만 준비 없이 덤벼 들었다가는 개인 브랜딩은 고사하고 블로그에 글 올리는 일 자체에 쉬이 지쳐버릴 수 있다. 블로그를 이용해 개인 브랜딩을 준비하고 있는 경우라면 앞으로 말씀드릴 다섯 가지 필수 요소들을 미리 확인하고 준비하길 바란다. 이미 진행하고 있는 경우에도 참고해서 방향을 수정해 갈 수 있지 않을까 하는 바램이다. 앞으로 다섯 개의 콘텐츠로 나누어 올라가게 내용에는 필수요소를 간단하게 설명하고 필수요소를 잘 갖추고 있는 파워블로거들의 리스트를 제공하려고 한다.
 
1. 블로그의 콘텐츠를 잘 설명하는 도메인 (Domain Name)
국내 인터넷 사용자들의 정보검색 행동 패턴을 고려하면 국내환경에서 도메인의 효율성은 떨어진다고 할 수 있다. 차라리 포털 서비스에 돈을 주고 상위에 등록하는 편이 더 많은 사용자들에게 노출 되는 방법이라고도 한다. 하지만 지속적인 방문자 확보를 위해서라면, 짧고 간결하면서도 기억하기 좋은 도메인은 필수라 하겠다. 거기다 운영하고 있는 블로그의 콘텐츠를 잘 설명하고 있는 도메인이라면 금상첨화가 아닐 수 없다. 같은 검색 결과 페이지에 위치한 콘텐츠들 중에서도 포털에서 제공하는 종속적인 서브도메인을 이용하는 것보다 자신만의 도메인을 가지고 있는 콘텐츠가 더 높은 신뢰도를 가질 수 있다. 최근 도메인 1년 유지비용이 생각보다 저렴하니 자신만의 도메인을 가지도록 해보자.

아래는 도메인만 봐도 해당 블로그에 콘텐츠를 짐작할 수 있는 좋은 도메인을 가진 블로그 리스트이다. 각 캡쳐 이미지는 해당 블로그로 링크가 걸려있으니 한번 씩 방문해 보면 도메인이 주는 느낌을 이해할 수 있으리라 생각한다. 혹, 이 리스트에 추가하고 싶은 블로그가 있다면 댓글로 남겨주시길 바라며…

참고하실 포스트 - / 블로그에 어울리는 도메인은?

먹는 언니의 Foodplay
먹는 언니의 Food Play (www.foodsister.net)

먹는 언니의 Food Play (www.foodsister.net)


떡이떡이님의 무한글릭 인터넷 세상
IT View Point (www.itviewpoint.com)

IT View Point (www.itviewpoint.com)


마루님의 디자인로그
디자인로그(www.designlog.org)

디자인로그(www.designlog.org)


Zet님의 블로거팁닷컴
블로거팁닷컴(www.bloggertip.com)

블로거팁닷컴(www.bloggertip.com)


Super Adopter
SuperAdopter (www.superadopter.com)

SuperAdopter (www.superadopter.com)


이바닥 티비
이바닥티비 (www.ebadak.tv)

이바닥티비 (www.ebadak.tv)


프로블로거(Problogger)
ProBlogger (www.problogger.net)

ProBlogger (www.problogger.net)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