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우가 태어나서 처음 맞이하는 눈을 직접 확인할 수 있게 하고 싶었지만,
너무 추운 날씨는 면역체계가 아직 잡히지 않은 지우에게 치명적일 수 있을 것 같아 아파트 창문을 통해서 보여주고 있었다.

시간이 갈수록 눈발이 굵어지더니, 창문을 하얗게 가릴 정도로 큰 눈으로 바뀌는 게 아닌가.

첫눈이 이렇게 많이 오는 경우도 드물뿐더러, 지우에게 눈을 보여줄 최고의 기회를 놓치지 싫었던 아빠는 아파트 입구 화단에 쌓인 깨끗한 눈으로 눈사람을 만들어 지우에게 보여주었다.

07.11.19 - 엄마 이거뭐에요? 먹어도 돼요?

07.11.19 - 니가 눈사람이야? 어디서 왔니?

07.11.19 - 이 방은 너무 후끈해. -_-



지우야 내년 첫눈은 지우 손에 직접 눈을 내려앉게 해줄게. 올해는 이 눈사람으로 첫 눈과 첫인사를 하렴.

지우와 첫 인사를 나눈 눈사람은 냉동고로 들어가 몇 일을 더 머물다 돌아갈 거다.

07.11.19 - 여긴 좀 시원하네요.



더 많은 지우 사진은 페이퍼온넷 사진 분점에서 확인하세요.
신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