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화원 5일장

아버지 생신 때문에 간만에 대구엘 다녀왔다.

주말을 이용해서 잠깐 다녀오느라 큰 선물도 특별한 이벤트도 해드리지는 못했지만
엄마가 해주신 맛난 음식도 먹고, 아버지랑 간만에 5일장에 다녀오면서
부모님들 얼굴에 조금이나마 웃음을 드리고 온 것 같아 기분은 좋다.

대구 변두리 쪽에 5일장이 선다고해서 아버지를 따라나섰다.
5일장에선 자전거를 치료해주는 병원도 있고,
설날 먹다 남은 떡꾹떡을 뻥튀기 해주는 아저씨도 계시고,
이름도 다 모를 봄꽃들이 봄소식을 전해주고 있었고,
일광욕을 즐기는 국내산 햇곡식들도 있었으며,
미꾸라지에 요구르트를 따라주는 꼬마 녀석도 있었다.

그리고
부부가 아니냐고 의심받는 시아버지와 며느리도 있었다. ^^

신고

'3_P/H/O/T/O > 멀리서_보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익숙한 그 집 앞  (4) 2006.04.27
바쁜 주말 보고  (9) 2006.04.16
점심시간 출사 - 칠보사  (6) 2006.04.06
대구 화원 5일장  (14) 2006.03.12
다시 달려볼까?  (5) 2006.03.05
집으로 오는 길에 (on my way home)  (8) 2006.01.24
비오는 월요일 아침 출근길  (4) 2005.06.27
지난 주말 보고  (1) 2005.05.25